글로컬IT학과홈학생활동인도에서  
인도에서의 5개월(1학기 보고서)
38 박태준 2014-06-01 01:51:36 1822

IT교육
내가 거의 1학기를 지내면서 IT를 떠나 인도의 교육방식을 보면서 우리나라와 참 많이 비슷하구나라는 점을 느꼈다. 영화 ‘세 얼간이’를 보면 대학에서도 자유분방하게 자신의 꿈을 키워나가는 것이 아닌 당장의 결과를 위한, 취업을 위한 암기식 위주의 공부모습을 보여주었다. 그리고 교수는 학생들 위에 군림하여 지시를 내리는 듯 한 모습을 영화 속에서 보여주었는데, 실제로, 나는 EMERTXE에 오기 전에 어떻게 교육을 해주려나 많은 상상을 하였지만, 영화와 똑같이 엄격하면서 딱딱한 수업방식을 처음 수업시작하자마자 느꼈다. 물론, 재작년부터 가르쳐온 강사들 같은 경우 한국학생들에게 익숙해져 다소 프리한 모습을 보여주었지만, 처음 한국학생을 접한 강사같은 경우엔 서로 그 동안의 교육방식에 익숙해져 있어, 많은 마찰을 가지게 되었다. 시간이 지나서 차츰 이러한 교육방식은 조율을 통해 서로에게 좋게 맞춰지게 되었지만, 인도가 IT강국이라는 타이틀은 가지고 있어도, 교육에 있어선 이런 강국의 위상을 나에게 보여주진 못했다. 한국에서 교육방식을 비교했을 때, 특별할 것 없는 수업방식에 나는 실망감을 느끼곤 했다. 앞으로 EMERTXE에서 3개월이라는 시간이 남아있다. 공부란 것이 자기하기 나름이라곤 하지만, EMERTXE가 특별한 인상을 남겨주지 못하는 이상, 나중에 한국에 돌아와서 ‘나는 인도에 가서 독학으로 IT를 공부했다.“ 라는 말밖에 해줄 말이 없다.

영어
영어권 지역이 아닌 이상 모두가 영어를 잘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느꼈다. 우리나라와 마찬가지로 어느 정도의 영어 단어만 알고, 몇 몇 지식인들만 자연스럽게 영어를 구사하지, 모든 인도사람들이 자신의 자국 언어처럼 사용하진 못한 것을 느꼈다. 이러한 점이 나에게 변명거리를 만들어주기도 했다. “내가 인도에 가봤는데 영어를 잘 사용하지 못하더라고. 그래서 내 영어실력이 늘 수가 없지.” 라고 영어실력이 오르지 못한 것에 대해 나 자신에게 변명을 늘어놓으면서, 허송세월 시간을 보내고 있다는 것을 최근 들어 계속해서 느끼고 있다. 언어라는 것이 하루아침에 완성할 수 없다고 하듯이, 노력해도 오르지 못한다는 것에 대해 슬럼프를 느끼고 영어를 습득하는데 있어 멀리 도망치고 있는 것 같다. 투션을 통해 그마나 영어를 포기하지 않고 붙잡고 있지만, 만약에 이것마저 없었더라면, 영어에 대한 관심을 끊었을 지도 모른다. 이것이 내가 투션을 계속하는 이유일 지도 모른다.

인도
불과 5개월이지만 인도에 와서 가장 크게 느낀 점은, 내가 너무 우물 안 개구리로만 살았다는 점이다. 한국의 생활습관을 버리지 못하고 인도에 와서도, 한국과 비교하여 그들이 무조건 이상하다는 식으로 판단하고 바라보고 살았다. 생각해보면 그들 또한 나를 이상하게 바라보았을 것이다. 인도에 도착했을 때, 세상에 이렇게 더러운 나라가 어디 있느냐 라면서 불평불만을 가졌지만, 한달 사이에 이러한 환경에 적응하게 되었고, 3달 뒤에는, 앞에서 얘기했다시피 나의 기준에서 이상하다고 하였던 것들을 생활하면서, 점차 그들의 사고방식과 문화들을 받아들이게 되었다. 결국엔 이러한 생활은 시간이 해결해 준다고 본다.


IT education
I felt like that Education in India is similar to the way our country regardless of IT. while I lived one semester in india. That his dream was not for the training. Only the results for the employment-oriented education for memorizing showed expression .in the movie "3 idiots". actually, I imagined how about teather' teaching in EMERTXE, before I came to EMERTXE. and I felt exactly like movie as soon as I heard class. The teacher who taught students from South Korea two years ago, gently teach students, but the teacher who taught Korean student at first, style is hard and strict. So she was conflicting with us often. after time has passed, her teaching methods came to be aligned with each other to improve through coordination. India has the title of an IT powerhouse. in this phase of the training, powerhouse did not show me. when India and South Korea compared to teaching methods, I'm disappointed about special education which didn't show to me. That time remains in the next three months in EMERTXE. some people said that Study the self-dependent. but, EMERTXE would not show special impression during three months, Returning to Korea, 'I went to India to study IT was a self-taught " I say.

English
I felt this is not an English-speaking country, do not all speak English well. As with South Korea, a few intellectuals naturally speaks English, and most of people said a english word. These point had to make excuses to me. "I have been to India, but they didn't speak english well, so I also couldn't improve my english." I excuse me not to improve ability of english. And recently I felt that I wasted my time. Language study can not be completed in one day, I tried to study English, and I felt frustrated not to improve. I do not give up English because I have been doing tuition. If I don't do tuition, I lost interest in English, as well as might have given up. This is one reason I may keep tuition.

India
I lived 5 months in India. I felt that the greatest come to India, I lived like frog in the wall. I didn't throw life's style of Korea, and I compared to Korea and India when had came to India, and then I looked like they're strange but I didn't be strange. I thought they also looked like me to strange. when I arrived to India, I thought about India that most one's country of the world is dirty. but I adjusted environment place of dirty. after 3 months, I was talking earlier about something that had strange in my citeria, I became familiar with living here, and gradually accepted their way of thinking and culture. As a result, to solve the time.
이름 비밀번호
 
46
학기말 보고서 백의민 2014/06/03 1558
45
인도창 1학기 보고서 박혜민 2014/06/02 1794
44
5월말 학기말보고서 김지현 2014/06/01 1461
43
1/10 ~5/31 까지의 생활 보고서. 박상필 2014/06/01 1459
42
학기 말 보고서 강경진 2014/06/01 2302
41
학기말보고 이현정 2014/06/01 1363
40
인도창 중간보고서 변예닮 2014/06/01 1857
39
인도창 1학기 보고서 홍지수 2014/06/01 1506
38
인도에서 1학기를 마치고 장선애 2014/06/01 1476
인도에서의 5개월(1학기 보고서) 박태준 2014/06/01 1822
  1 2 3 4 5 6 7 8 9 10